한산소곡주명품화사업단의 지원을 받는 소곡주 제조 주조들이 사업화에 성공하면서 서천의 소곡주 특구가 명성을 얻어가고 있다.

백제명가주조(주)는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3대째 빚고 있는 소곡주 제품을 선보였다.

전통의 소곡주를 현대화하기 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는 한산소곡주명품화사업단의 노력에 힘입어, 현재 소곡주 특구에는 60여개의 업체가 현대화된 소곡주를 만들고 있다.

백제명가주조 이정아 대표는 “우리 제품은 살균을 통해 상온보관이 가능해 병맥주와 생맥주의 중간 같은 성격의 소곡주”라며 “단맛이 조금 줄어들지만, 장기 보관이 가능하고, 차게해 마시면 다른 제품과 단맛의 차이가 거의 없게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사람이 별로 없을 것 같아 걱정했는데, 코로나19사태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우리 부스를 찾아와 소곡주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1T06:07:34+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