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의 쌀로 빚은 우리 전통주들이 서울시민들에게 선보였다.

지란지교는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순창친환경쌀사업단과 함께 일궈낸 성과로서의 쌀 명주들을 시음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사업단은 쌀을 가공해 산업화하는 크고 작은 기업들에게 기술을 이전하는 등 협력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미생물 발효 등의 공법은 양조기업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란지교는 탁주와 청주, 소주 등을 생산하는데, 순창의 791m 암반수를 기반으로 해 효소를 넣고 넣지 않고에 따라 각종 주류제품을 만들어 내고 있다. 천연미네랄이 풍부하고 당뇨에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 전국에 알려진 암반수를 통해 자연의 맛이 살아있고, 첨가물이 없는 단맛을 구현해 낸 술이다.

행사에 참가한 임숙주 대표는 “일제하 가양주 제조가 막혔었는데, 약주로 사용하던 그 천연의 건강술 개념을 오늘날에 부활시키는 마음으로 술을 빚고 있다”며 “2020년 주류대전 대상, 2019년 성루시 위드미 페스티벌 우수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1T06:07:48+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