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로 빚은 전통쌀술을 베이스로 각종 한약재를 사용해 건강술을 만드는 영농조합이 있다.

제천한약영농조합법인은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한약을 중심으로 빚은 다양한 농민주를 선보였다.

제천한약영농조합은 쌀을 기본으로 제조하는 데, 오가피, 인삼, 동충하초, 노루궁댕이버섯, 복분자 등 몸에 좋은 한약재들을 부재료로 사용해 건강을 위한 농민주를 만들고 있다.

특히 조합이 자랑하는 ‘한비오가피주’는 15년산 오가피 뿌리를 쌀술에 5년간 숙성시킨 제품으로 관절에 좋고, 맛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기 제품이다.

행사에 참가한 김영자 홍보실장은 “요즘은 술을 많이 마시기보다는 건강을 생각하며 마시는 트렌드를 보이고 있는데, 우리 조합이 만드는 술이야말로 딱 약주로서 손색이 없는 술이다”며 “충북도청에서 지어준 이름이 ‘한비(韓秘)’인데 말 그대로 한국의 비밀, 비결이 담긴 술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