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의 고장 여주에서 나는 쌀만을 사용해 품격있는 전통주를 빚고 있는 기업이 있다.

추연당은 6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에 참가해 여주쌀로 빚은 곡주 ‘소(燒)여강’ 제품들을 선보였다.

100% 여주쌀로 술을 빚고 있는 추연당은 다섯번 빚은 술, 즉 5양주로 ‘순향주’로 불린다. 이 술을 다듬어 ‘여강’이라는 브랜드의 술을 출시하고 있는 이를 2년 숙성시킨
‘소(燒)여강’을 이번 박람회에서 첫선을 보였다.

행사에 참가한 이동규 실장은 “여주의 특산물로 자리잡은 추연당의 ‘여강’이 이제
‘소(燒)여강’으로 업그레이드돼 소비자들을 찾게 됐다”며 “백년향이라고 불리는 순향주의 참맛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국내 유일 최대규모 주류 전문 전시회로 주류 판매, 홍보 및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25,000명 이상의 주류 애호가 및 소비자들이 매년 전시회를 방문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주류 전문 부대행사 및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 ‘2020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뉴스 바로가기

Inquires

2020-07-01T06:07:57+00:00